사용자 삽입 이미지

케이블에서 하는 걸 우연히 봤다..

전에 애인 나왔을때
기억은 잘 안 나지만 애들이 엄청 욕 해되는걸 보긴 했다..
또 얘네들 냄비근성이 발휘됐네 하고 있었지..
뭐.. 그 당시는 영화보러 다닐때가 아니어서 별 관심도 없었지만 말야..

줄거리는 전혀 모른 상태에서 봐서
괜찮은듯도 싶긴하다.
무척 긴듯한데 하루 사이의 이야기를 다루었더군.
하루가 그렇게 긴가..
난 뭔가 같이 하나 하는데도 하루가 후딱 가던데말야.. ^^

같이 느끼고 같이 행복하고 같이 웃고..
간만에 행복하게 웃었던게 아닌가 싶다.
성현아가 웃을때 왠지 같이 웃게 되더라고..

설마 나한테 영화 평론을 하라고 하는건 아니겠지..
난 영화를 재밌게 봤다 아니다 지루하다 정도밖에 없다고.. ^^

포스팅용 사진을 구하려고 한참을 검색했는데..
이런이런..
포스터가 영 맘에 안든다..
암만 욕을 먹어도 내용이 좋으면 계속 갔을텐데.. 그래서 금방 사라졌을까..

멜로영화를 왜 에로영화로 홍보를 하고 있었을까..
멜로와 에로의 차이점은?
스스로에게 물어봐.. ^^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2006/11/07 19:53 2006/11/07 19:53

Trackback URL : http://simplelife.pe.kr/tc/trackback/301


사용자 삽입 이미지

쿠폰을 무난히 소비하면서 보게 된 영화이다
CGV와 메가박스가 옆에 있지만 별로 갈 기회가 없었네.
뭐 영화에 대해서 그다지 끌리지도 않은 시기였고 여유도 없어서
그랬지만 말야. ㅎ

아.. 스파게티아 쿠폰은
회사에서 안 들고 나왔지 뭐야..
집에서 신한카드도 기껏 들고 나왔는데
그건 결국 못 써 먹었다는.. ㅠㅠ

다빈치 코드는 영화로는 5분정도의 분량만 읽었다.
랭던 교수가 도착해서 이교도가 어떠니 반장하고 열심히 얘기하는 부분.. ^^
그래서 전혀 내용을 모르고 봤는데
무난히 볼만한 얘기들이다

두시간이 훨씬 넘는 시간이지만 길다라는 느낌이 약간 들었을뿐 그렇게 시간 흐르는것을 느낄정도는 아닌듯..
설명도 많고 이해해야 할 부분도 많지만
흥미로운 얘기들이어서 무난한듯..

책읽은 사람의 반응은.. ^^
듣기보다는 재밌다고 하더군.. 책보다는 흥미진진함이 부족했지만 말야..

책꽂이에 먼지만 쌓여가는 책을 한번 다시 꺼내서 읽어봐야 할듯.. ㅎ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2006/05/31 23:00 2006/05/31 23:00

Trackback URL : http://simplelife.pe.kr/tc/trackback/233

  1. # 우중산보 2006/06/01 12:37 Delete Reply

    영화를 다 보고 나자 어떤 평론가의 글이 생각나더라.
    "네가 예수의 자식이다 라는 부분에서는 주변에서 실소가 터져나왔다" 라고 적었더랬지. 물론 마무리는 괜찮다고 하긴 했지만.
    암튼... 영화관을 나서면서... 그 평론가는 기독교 신자였었구나...라고 생각했다.
    그다지 실소가 나올 장면은 아니었거든. 선입견을 가지고 믿음(?)을 가진 이에겐 말도 안되는 부분이 될 수도 있겠지만 말이지.
    암튼... 재미있게 본 영화... 마무리가 조금 조급해서 그냥 별 3개 반을 주겠어 (반 더주는건 좀 있어보일까 싶어서...;;)

    1. Re: # 서툰걸음 2006/06/01 14:50 Delete

      근가.. 근데 문득 생각해보니 같이 간 처자도 교회 잘 다니는 녀석인데.. ㅡㅡ;;


사용자 삽입 이미지
GX-1S | Auto W/B | 1/60sec | F4.5 | 0EV | 53mm | 35mm equiv 79mm | ISO-200

진민이 와이프가 친정갔는데 심심하다고 집으로 놀러오라네..
총총총 찾아간곳..
새로지은 아파트에 들어간거라서 집이 깔끔하고 좋더군..

음주가무를 해야 하나
전날 팀회식한다고 심히 달리고 집에 못 들어간지라.
몸상태가 안 좋아 살포시.. ㅋㅋ

집구경하다가 이것저것 부시럭 거리다가..
12시쯤에 영화보러 가기로 하고 코엑스로 달렸다.
음냐.. 그 시간에도 사람들이 북적되더만..
연인들이.. ㅡ,.ㅡ

남정네 네명이서 이 새벽에 심야영화보러 오는 건 없을거라고
자조(?)를 하는데 옆에서 하는말..
와~ 저쪽 다섯명이다.. ㅎ

난 예고편도 본적이 없는지라..
내용은 통 모른상태에서 봤는데..
그냥 그런 스타일 영화를 좋아하는 사람들은 그렇저럭 볼만할것 같다는..

나야.. 영화에서 칼나오고 피 끊기는거 별로 안 좋아하거든..
총에 맞는건 상관없는데 칼에 맞으면 몸이 따끔거려서..
나 어릴때 칼에 대해서 안 좋은 기억이 있었을까.. ㅡㅡa

내 머리속에서 상상력으로 나머지 그림 그리는거 절대 못한다..
그래서 모든게 다 설명되고 정리되는게 좋은데
이건 큰 줄기만 계속 따라가서 그게 좀 아쉽다.
추자현이 왜 나왔을까도 싶고.. ^^

결론은 내 취향은 아니었다.. ㅋ

노팅힐이나 다시 한번봐야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2006/04/30 16:00 2006/04/30 16:00

Trackback URL : http://simplelife.pe.kr/tc/trackback/218

  1. # 우중산보 2006/04/30 23:46 Delete Reply

    포스팅 내용과 상관없다만... 월드컵 마크 보고 무슨 경기 표인가 싶어 눈이 똥그래졌다...;;
    축구장 표 생기면 줘~ 푸흐

    1. Re: # 서툰걸음 2006/05/01 03:22 Delete

      생각해봤는데..
      상암경기장은 수십번 갔어도 축구보러간적이 없다.. ㅡㅡ;;



뚜는 지금.. 사랑해사랑해
아.. 열심히 살자..
남자B형염소자리인천

Categories

전체 (504)
뚜.. 서툰.. (258)
폰 이야기 (13)
나의 길 (85)
읽을거리 (21)
사진갤러리 (124)

Recent Posts

  1. Android Studio 2.2 에서 layout 미리...
  2. mac 에서 ssh 접속시 한글 입력이 안될때.
  3. Android Studio. Zxing 라이브러리 사...
  4. 안드로이드 프로젝트를 SVN 등록시 bin...
  5. 안드로이드에서 android.annotation 를...

Recent Comments

  1. Thanhk you for this informative read... Software Engineering 2018
  2. 오전부터 이것때문에 하루 종일 고생함... choi 2016
  3. 진짜 님이 하루 죙일 겜방에 갇혀서 있... 굳굳 2015
  4. 대박 이걸 어떻게 찾으셨어요? 덕분에 ... 34524 2015
  5. 와 이건 진짜 신의한수 였네요~ 감사합... interlude 2015

Recent Trackbacks

Bookmarks

  1. ATOMOS
  2. c3cc3's Homepage
  3. 봄실
  4. 우중산보... 그 싱그러운 여유

1249

982

google chart api graph

-30 days

today : 169

Site Stats

TOTAL 783920 HIT
TODAY 169 HIT
YESTERDAY 999 HIT